일본에 있는 외국인 유학생이 일자리를 잃고,

일본에 있는 외국인 유학생이 일자리를 잃고, 기회를 잃고,
오사카부 쉐어하우스 주방의 희미한 불빛 아래, 세 명의 대학생이 식탁에 개봉하지 않은 채로 남아 있는 몇 개의 파란색 봉투를 조용히 응시하고 있었습니다.

방글라데시에서 온 22세의 라키불은 “모든 편지가 같은 내용을 말하고 있습니다.

일본에

메이너사이트 순위 등록금 연체 통지서로, 각 학생에게 4월 말까지 첫 학기 등록금을 납부할 것을 촉구했습니다.more news

방글라데시에서 온 또 다른 학생인 25세 라히눌(Rahinul)은 지불 기한을 며칠 앞두고 “바이러스 때문에 아르바이트를 잃었다”고 말했다. “이러면 수업료는 절대 낼 수 없어.”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일본에 거주하는 유학생들의 수첩이 텅텅 비었습니다. 대부분의 학생들은 생계를 위해 편의점, 식당 등 아르바이트에 의존해 왔습니다.

일본에

국가비상사태로 많은 기업들이 고객과 수익을 잃은 후 문을 닫았습니다. Rakibul과 Rahinul과 같은 시간제 직원이 가장 먼저 해고되었습니다.

라키불은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많은 일에 어려움을 겪었다”고 말했다.

그는 자동차 부문과 같은 일본 제조업의 강점에 영감을 받아 3년 전에 일본에 왔습니다.

방글라데시에 있는 일본 기업에 고임금 취업을 꿈꾸며 오사카부의 사립 대학에 입학한 라키불.

그는 Rahinul을 포함한 방글라데시에서 온 7명의 다른 학생들과 함께 현 남부의 집에서 살았습니다.

송금 중지됨

그들에게 일본에서의 삶은 결코 쉽지 않았습니다.

지난해 라히눌은 편의점에서 일하다가 방글라데시에서 양식업을 하는 어머니로부터 연간 등록금 100만엔(9420달러)에 달하는 돈을 받았다.

그러나 방글라데시에서 겨울 방학을 보내고 3월 초에 일본으로 돌아온 후 상황은 훨씬 더 어려워졌습니다.

그때까지 전염병은 한창이었습니다.

그가 일하던 편의점은 손님이 너무 많이 빠져서, 라히눌은 무기한 휴가를 내라는 말을 들었다.

그러던 중 그의 어머니가 사는 방글라데시 다카시가 폐쇄됐다. 그녀의 수입은 너무 급감하여 더 이상 아들에게 송금할 수 없었습니다.

그의 하우스메이트도 아르바이트를 잃었고 그들의 부모는 전염병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8명의 학생들은 4월 말까지 등록금을 내지 않았다.

반세기 이상 된 집의 월세는 16만엔. 각 학생 칩은 20,000엔입니다.

4월 임대료를 감당할 수 없게 되자 집주인은 집세의 절반만 받고 집세에 포함된 무선랜 서비스를 끊었다.

온라인으로 제공되는 대학 수업을 계속 듣기 위해 학생들은 결국 주머니에서 새로운 무선 서비스 비용을 지불하게 되었습니다.

시구정촌에 등록한 외국인 유학생은 정부에서 지급하는 현금 10만엔을 지급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이 될 것입니다.”라고 Rakibul이 말했습니다.

그러나 식비와 기타 생활비를 빼면 여전히 등록금을 충당하기에는 턱없이 부족합니다.

라히눌은 한숨을 쉬며 말했다.

그는 매일 같은 요리를 요리합니다. 냉동 할랄 고기를 흰 쌀과 함께 볶는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