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환자 최초로 iPS 세포 심장 근육 이식 수술

일본 환자 최초로 iPS 세포 심장 근육 이식 수술
지난 1월 27일 오사카대 연구팀은 인공유래 줄기세포인 iPS 세포를 사용해 세계 최초로 심근세포를 이식받은 환자가 안정적인 상태라고 밝혔다.

수술 후 의사들은 응고된 동맥으로 인해 심장 근육이 오작동하는 상태인 허혈성 심근병증이 있는 환자를 면밀히 모니터링했습니다. 그러나 환자는 종합병원 병동으로 옮겨졌다고 연구팀은 전했다.

일본

토토사이트 추천 이식을 진행한 팀을 이끈 사와 요시키 대학 심혈관외과 교수는 연구팀이 이 기술을 실용화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Sawa는 팀이 유도 만능 줄기 세포에서 파생된 심장 근육 조직 이식이 “심장 질환이 있는 많은 환자를 구하는 데 사용되기를 희망합니다.”라고 말했습니다.more news

임상 시험에서는 교토 대학의 iPS 세포 연구 및 응용 센터에 보관된 iPS 세포로 만든 심장 근육 조직 3장을 환자의 심장 환부에 부착했습니다. iPS 세포는 건강한 기증자가 제공한 조직에서 생성되었습니다.

일본

시트는 직경이 4~5센티미터이고 두께가 0.1밀리미터입니다.

이식의 목표는 근육 세포 시트에서 분비되는 물질을 사용하여 심장 혈관을 재생하는 것입니다. 시트는 분해될 수 있으며 물질을 분비한 후 몇 개월이 지나면 몸에서 사라집니다.

대학은 심각한 심장 문제가 있는 다른 9명의 환자에게 유사한 이식을 수행할 계획입니다.

오사카대 연구팀은 정부가 2018년 5월 계획을 승인한 후 조기에 이식에 대한 임상 시험을 실시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다음 달 오사카부를 강타한 대지진의 피해로 세포 배양 시설을 사용할 수 없게 되면서 연기되었습니다.

이번 임상은 세포를 활용한 의약품의 미래 유통을 향한 과정의 일환이다.

오사카 대학에서 iPS 세포로 만든 조직 이식에 성공했다고 발표한 것은 네 번째 이식이었다.

오사카 대학의 실험을 포함하여 일본 외과의사들은 현재 4번의 iPS 세포로 만든 조직 이식에 성공했습니다.

iPS 유래 세포 이식은 2014년 리켄연구소가 노인성 황반변성 환자에게 망막세포를 이식하면서 세계 최초로 이뤄졌다.

2018년 교토대학은 파킨슨병 환자에게 신경세포를 이식했다. 오사카대학은 2019년 각막질환 환자에게 각막세포를 이식했다.

iPS 유래 세포를 사용하여 이식을 받는 환자는 세포가 암이 될 수 있는 위험을 감수해야 합니다.

환자가 받는 iPS 유래 세포가 많을수록 위험이 높아집니다.

2014년 망막 이식에는 수십만 개의 망막 세포가 사용되었습니다. 2018년과 2019년 이식에서 사용된 신경 및 각막 세포의 수는 5백만에서 6백만 사이로 급증했습니다.

오사카 대학의 최신 이식은 iPS 세포로 만든 약 1억 개의 조직을 활용했습니다.

Sawa는 이식된 심장 근육 조직이 암으로 변할 수 있음을 인정했지만 팀은 “암 가능성이 있는 세포를 제거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고 말했습니다.